고민있는예능사진재밌당`_'

페이지 정보

작성자 eewsftgh51539 작성일18-05-17 09:15 댓글0건

본문

하지만 A와 만나기로 한 약속은 곧 깨졌다. 부모가 그림자처럼 붙어 다니면서 관여했고 또 약속 장소로 함께 오겠다고 해서다. 용품사 대표는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용품사 대표는 골프는 스스로 결정하고 자기 스스로 풀어나가는 운동이지만, 우리 골프선수들의 부모들은 지나치게 자식에게 관여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선수 스스로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면서 앞으로는 아무리 능력이 뛰어나더라도 이런 유형의 선수들과는 계약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모든 것을 해지게 하고 넝마처럼 못쓰게 만들어버리는 시간과 싸우기 위해서, 그리움의 시간, 슬픔의 시간, 그리고 기다림의 온갖 시간을 이기기 위해서 손가락에 쓴 여인의 투구 위에서는 작은 꽃들이 피어나기도 하고 색실의 무늬들이 아롱지기도 한다. 그는 낭차(낭茶)가 아니고 개차(개茶)인 것을 알았고 봄에 말린 것과 가을에 따 말린 것을 감별했고 끓인 물이 혜천(惠泉)의 물인 것까지 알아내어 주인을 놀라게 했다. 장대는 과연 맛을 아는 다객(茶客)이다. 다도락(茶道樂)이 그리 대단한 것은 아니지만 마시는 바에는 이쯤 되어야 비로소 다향(茶香)의 진미와 아취를 말할 수 있지 아니한가.하물며 인생 백년을 생활 속에서 늙되 취생몽사 생활을 모르고 주야로 책상머리에 앉았으되 도능독(徒能讀), 글맛을 모른다면 또한 불행하고 쓸쓸한 인생이 아닌가. 시사(時事)를 고담(高談)하고 박학을 자랑하고 학술어나 신구대작(新舊大作)을 입버릇으로 인용하는 속학자류의 공소한 장광설보다 장대의 혀끝으로 민노자의 참 맛을 알듯 아는 것이 진실로 아는 것이다. 울 밑에 민들레 밭둑의 찔레꽃 바위틈의 왜철쭉 지붕 위의 박꽃 다 기막히게 정겨운 꽃들이다. 우리의 생활 속에 파고들고 인생에 배어든 꽃들이다. 왜 도연명의 황국(黃菊)이며 주렴계(周濂溪)의 홍련(紅蓮)이었을까. 날마다 일어나고 되풀이되는 신변잡사라고 그저 번쇄하고 무가치하다고만 할 것인가. 이런 것들을 다 떼어낸다면 인생 백년에 남은 것이 무엇인가. 생활 속에서 생활을 찾지 아니하고 만리창공(萬里蒼空)의 기적이나 천재일우의 사건에서 생활을 찾으려는 것도 공허한 것이 아닌가. 더욱이 분분한 시정(市井)의 시비 소잡한 정계의 동태 불어오는 사조의 물거품 그것만이 장구한 인생의 전부가 아니다. 세상에는 고운 꽃, 화려한 꽃들이 많다. 그러나 꽃이 화려할수록 그 지는 모습은 그렇지가 못하다. 장미는 시들어 떨어지고 모란은 한 순간에 와르르 무너져 버린다. 벚꽃 같은 것은 연분홍 꽃잎을 시나브로 흩날려서는 늘 우리의 마음을 슬프게 한다. 다만 수련만은 곱게 피어서 아름답게 질 뿐. 한 점 흐트러짐이 없다. 어느 정숙한 여인의 임종도 이처럼 단아하고 우아할 수는 없을 듯싶다. 나는 이 어머니의 애틋한 심정을 아는 까닭에, 과자나 사과 같은 것은 아예 넘겨다 너그럽고 우아한 안노인의 모습을 상상하다보니 갑자기 노경이 친근한 이웃처럼 가을걷이를 끝내고 새 이엉을 올리던 따뜻한 사람들은 어디로 갔을까. 사람이 좋아 인가에서 때를 묻히며 살던 멧새들은 어디쯤에서 날개를 접었을까. 우리 이엉 얹는 날의 그 아늑하던 광경을 어디서 다시 만날 수 있을라나. kL7mtlu.gif
선線의 화가 툴루르즈 로트렉이 앙보와즈의 매음가에 드나든 것은 28세 때부터다. 몽마르트르 물랭 가街에 새로운 고급 창가娼家가 생기자 그는 아예 그곳으로 이사해서 창녀들 속에서 생활하기 시작했다. 창가가 그의 집이자 아틀리에였던 것이다. "어디보다도 여기 창가娼家에 있을 때가 제일 마음 편해져."라던 로트렉의 그늘진 얼굴도 떠오른다.그는 사창가에 파묻혀 살면서 그녀들의 편지를 대필해 주고, 신세타령을 들어주고, 술 파티도 열어 주었다. 그리고 50여 점이나 되는 작품 속에 창녀들의 모습을 담았다. 손님과 자는 모습, 검진을 받는 모습, 속옷을 벗는 모습 등 노골적인 부분까지도 꾸밈없이 그려 나갔다. 자위기구 초박형콘돔 섹스기구 얼굴도 기억하지 못하는 아버지, 당신이 앉으실 의자는 우리 집에서 제일 가운데에 있는, 가장 좋은 의자가 될 것이다. 그 의자에 앉아 계시는 아버지를 상상해 본다. 나는 아무래도 요즘 딸들처럼 아버지 앞에서 스스럼없이 응석을 부리지는 못할 것 같다. 아버지가 남겨 주신 유산으로 별 고생 없이 살 수 있었으면서도 당신의 부재는 우리를 늘 허전하게 만들지 않았던가. 영화榮華는 당신의 시대에서 끝났지만 그래도 그 풍요로운 추억이 있어 마음이 춥지 않았음을 감사해야 하는데, 나는 여전히 아버지가 낯설고 어렵기만 하다. 가끔 언니가 말했다. 아버지의 불같은 성격을 네가 가장 많이 닮았다고, 아버지는 당신의 성격을 많이 닮은 나를 어떻게 생각하실까. 당신은 그 불같은 성격으로 사업을 성공시키셨지만, 나는 그 성격으로 사람들을 많이 떠나보내야 했으니…. 그러나 이젠 그 불같은 성격도 많이 누그러졌다. 세월이 나를 유순하게 만든 것이다. 그 순리順理가 나를 오히려 슬프게 한다고 아버지께 말씀드리면 당신은 아마 측은히 바라보실 것이다. 자식이 늙어 가는 모습을 바라보는 부모의 마음처럼 안쓰러운 것은 없을 테니까. 책이 천대받고 글이 쏟아지기 전 , 매우 안온한 때를 골라 타계하신 할머니가 고맙다. 떨어진 동백꽃을 주워 한 줌 가득 손에 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