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로운유틸리티모음확인부탁드립니다.O_O

페이지 정보

작성자 eewsftgh51539 작성일18-06-06 18:57 댓글0건

본문

소리에도 계절이 있다. 어떤 소리는 제 철이 아니면 제 맛이 나지 않는다. 또 어떤 소리는 가까운 곳에서 들어야 하고 다른 소리는 멀리서 들어야 한다. 어떤 베일 같은 것을 사이에 두고 간접적으로 들어야 좋은 소리도 있다. 그리고 오래 전에 우리의 곁을 떠난 친구와도 같이 그립고 아쉬운 그런 소리도 있다. 손가락 끝의 작은 골무가 시간과 대적하는 평화의 투구로 좌정하기까지, 작가는 얼마나 치열하게 자기안의 어둠과 마주앉아 눈싸움을 했을 것인가. 완강하게 입을 다물고 있는 사물들이 섣불리 존재의 비의(秘儀)를 누설할리 없다. 단번에 백기를 들고 투항할리도 없다. 어둠속에 침잠하고 있던 물상이 정성과 열정에 감복하여 서서히 제 윤곽을 들어낼 때까지, 스스로 빗장을 열고 조곤조곤 속내를 풀어낼 때까지, 끈질기게 붙잡고 늘어져야 했으리라. 진정성과 감정이입으로 대상을 깊이 있게 응시하면서 익숙한 사물들이 들려주는 비밀스런 이야기에 귀 기울려 화답했으리라. 몇 달이 지나도록 그 남자 얼굴을 본 적은 없다. 혹시 공방 주인이 여자일지도 모른다. 직업에 남녀 구별이 없어진 요즘 주인이 남자일 것이라는 생각은 남자이기를 바라는 내 마음 때문일 수도 있다. 잊고 있었던 푸른 종소리를 좀 더 붙잡으려고, 꿈같은 남자를 그리며 그 집 앞을 오가는 얄궂은 심사 때문인 것 같기도 하다. 마음먹고 걸음을 멈췄다. 공방 안 불빛 속에 공구들이 보인다. 이름도 모르는 공구들이 나뭇결 속으로 잦아든 바람을 읽다가 작업실 벽에 몸을 기댄 채 졸고 있다. 15년 전의 이야기다. 첫 수필집을 출간하고 분에 넘치는 격려를 받았다. 특히 출판을 맡아주신 출판사 사장님의 뜨거운 관심과 격려는 수필가로 살아가는 동안 잊지 못할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철없는 아이모양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살아온 이야기를 썼다. 썼다기보다는 가슴에 차고 넘쳐서 어쩔 줄 모르다가 수필이라는 분화구를 만나 용암처럼 뿜어 올렸다는 말이 맞을 것이다. 나는 은하의 눈을 바라보다가 그만 레일을 헛디뎠다. 그 날 눈깔사탕은 내가 샀다. 은하의 고운 눈동자도 이렇게 눈깔사탕같이 달까. 6학년으로 올라가는 봄방학이었다. 양계 당번이어서 학교엘 갔었다. 당번은 아홉 명인데 사내아이가 여섯 명, 계집애가 세 명이었다. 스치고 간질이고 어루만지며, 할퀴고 부수고 무너뜨린다. 나뭇가지를 흔들어 새움을 틔우고 입 다문 꽃봉오리를 벙그러 놓는다. 여인의 비단 스카프를 훔치고 노인의 낡은 중절모를 벗긴다. 그러고도 모른 착 시치미를 뗀다. 바람이 없다면 바다는 밤새 뒤척이지 않고 들판도 들썩니지 않을 것이다. 늦가을 늪지의 수런거림과 표표한 깃발의 춤사위도 구경하기 힘들 것이다. 물결치는 모리밭이랑에서, 밀려오는 파도의 끝자락에서, 우리는 달리는 자만이 거느릴 수 있는 바람의 푸른 길 길기를 본다. 은하는 정말이냐고 물으며 퍽 섭섭해 하였다. 다음 날 새벽 숙부님과 함께 기차를 타려고 정거장엘 갔다. 간이 정거장이라 새벽이나 밤에는 손님이 있다는 신호로 불을 놓아야 그 불빛을 보고 기차가 서는 것이다. 숙부님이 들고 간 짚단에 불을 놓고 나무 그루터기를 주어다 놓았다. 그런데 헐레벌떡 뛰어오는 소녀가 있었다. 은하였다. 어디 가느냐고 물었다. 배웅 나왔다는 것이다. 십 리나 되는 어두운 새벽길을 혼자서 온 것이다. 무섭지 않느냐고 했다. 늦어서 떠나는 걸 못 보면 어떡하나 하는 걱정뿐, 뛰어오느라고 몰랐다는 것이다. 눈깔사탕 한 봉지를 내게 주는 것이었다. 1460516950449523.jpg
주고, 찰스 램의 그것은 우리를 당혹하게도 하지만, 김진섭의 수필은 남자자위기구 우머나이저 여성기구 일본오나홀

성인용품

쓸쓸함에 대한 나의 그런 판단은 순전히 경험에서 우러나온 것이다. 얼마 전에 가을을 소재로 한 글감이 필요해 기억을 더듬어보았으나 쓸쓸하다고 느낀 순간이 좀처럼 떠오르지 않았다. 나의 일상에서 쓸쓸함의 행방이 참으로 묘연했다. 호기심이 발동하여 최근 몇 년간 쓴 일기를 꺼내 샅샅이 훑어보았다. 딱 한 군데 눈에 띄었다. 아, 얼마나 반갑던지. 어디선가 청국장 끓이는 냄새가 풍긴다. 담을 타고 넘어온 정겨운 냄새이다. 갑자기 시장기가 돌며, 그리운 어머니의 손맛이 그리워진다. 예전에는 밥 지을 때면 이웃집에 어떤 반찬을 해먹나 어림짐작할 수 있었고, 울타리나 낮은 담 위로 음식이 오가는 도타운 정이 넘치던 시절이 있었다. 지금은 어디 그런가. 아파트 입구부터 집 앞 현관까지 주민 이외에는 넘보지 못하도록 보완이 철통이다. 그러니 담장 위로 음식을 나누는 일은 생각지도 못할 일이다. 사람이 사람을 믿지 못하는 세상이 참으로 안타깝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