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최근신작빵터짐 100%예상`_'

페이지 정보

작성자 jpnbflikze56224 작성일18-06-07 20:14 댓글0건

본문

어나고, 또 그 위기를 통해 거듭난다. 인류가 멸종하지 않은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위기를 극복할 줄 알기 때문이다. 골프만큼 다양한 위기에 봉착하는 스포츠도 없다. 위기를 탈출하기 위해 생각하고, 연구하다 보면 여자골프선수 A는 골프 재능과 놀라운 집중력, 그리고 훤칠한 키와 미모를 갖췄다. 관심을 두고 A의 일상을 살펴봤으며 장래성과 스타성이 충분하다는 걸 직감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의 장단점과 골프의 특징을 스스로 표현하는 것에 익숙하지 못했다. 그 모든 것을 부모가 대신해주고 있었다. A에게 관심을 갖고 있던 골프용품 업체에서 계약과 지원 협의를 위해 만나기를 희망했다. 진정 「모나리자의 미소」를 아름답게 느끼듯이 아름다운 얼굴, 바로 아름다운 인품을 느낄 수 있으면 이에 더한 바람은 없을 줄 안다. 미남 배우 로버트 테일러의 미보다는 희로애락의 곡절이 배인 조화의 미가 어우러진 버나드 쇼 옹의 얼굴에서 인간으로서의 매력을 느끼게 되는 것은 웬일인가. 애주가(愛酒家)는 술의 정을 아는 사람, 음주가(飮酒家)는 술의 흥을 아는 사람, 기주가(嗜酒家) 탐주가(耽酒家)는 술에 절고 빠진 사람들이다. 이주가(이酒家)는 술맛을 잘 감별하고 도수까지 알지만 역시 술의 정이나 흥을 아는 사람은 아니다. 같은 술을 마시는 데도 서로 경지가 이렇게 다르다는 것이다. 누구나 생활은 하고 있지만 생활 속에서 생활을 알고 생활을 말할 수 있는 그리 많지가 않다. 탱고는 관능을 고조시키는 북의 단순 반복음?원시성이 깃든 북의 반복음으로 시작된 룸바나 삼바의 기원에 그 뿌리를 둔다. 브라질계 아프리카 흑인 노예들이 아르헨티나에 전한, 그러니까 칸돔베스라는 춤이 탱고의 모체가 되는 것이다. 몸만큼 정직한 것이 있을까? 감정이 추운 것을 그들은 몸으로 부볐다. 60년의 삶을 되돌아보니 내게도 수많은 가짜들이 상처를 입히고 지나갔다. 그래도 용케 오늘날 까지 살아왔다. 나는 가짜의 참 모습을 글 속에서 들추어내는 일을 계속 할 것이다. 그래야 인간이 더 이상 자기 마음을 숨기려 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사실 돼지는 깨끗한 곳을 좋아하는 깨끗한 짐승이다. 먹는 일을 중히 여기고 먹을 수만 있다면 귀한음식 천한 음식을 가리지 않는 동물이다. 동물 중에서 오직 인간만이 자신을 미화시키며 겉다르고 속다른 짓을 한다. 돼지가 "동물 농장"에 올려져 나쁘게 묘사된 것은 인간을 위한 또다른 희생이다. 돼지에게 미안하다. 그때 그 남자는 지금도 창가에 조롱박 넝쿨을 올리는지. 그 남자 가슴속에서 가끔 하얀 박꽃이 피고 지는지. 아니면 그 기억조차 잊은 채 어두워진 시간까지 끝내지 못한 일을 하고, 소주 한 잔에 공허한 웃음을 날리며 지친 하루를 닫는 그저 그런 아저씨로 살아갈 수도 있겠다. 꼭 그런 남자만 있는 것은 아니지. 가끔 여행을 하고, 읽고 싶은 책을 읽고, 적당한 운동을 하며 알뜰하게 사는지도 모르지. 쓸데없는 생각을 하며 서 있다.아, 공방 작업실 안에 그 남자가 보인다. 시간도 이젠 지쳐 몸을 누이려고 하는데, 그런 줄도 모르고 작업대에 엎드려 있는 남자. 어깨 위에 얹힌 불빛이 젖어 보인다. 잠시 눈이 머물다 미끄러진다. 그래, 가는 거다, 줘마야, 운명이라면, 네가 내 운명의 운전대를 잠시 대신 잡아 쥐고 있다면 그 운전에 내 운명을 맡기도록 하마. 그게 하늘의 뜻이라면… 1.gif
책상에 앉아 있는 동안은 마치 애인과 보내는 시간처럼 행복하다.

여자자위기구

우머나이저

남성자위용품

남자기구

여성 자위

점심을 하자며 어부의 집을 찾아 호수를 건너던 그 가을 한낮이 상기도 생생하다. 물속에 비껴 담긴 하늘을 떠가는 뱃전에 앉아 꿈인지 생시인지를 가늠 못해 아득하기만 하던 그 날의 정회를 나는 지금도 잊지 못한다. 달을 건지려다 물에 빠졌다는 이백의 우화가 거짓이 아니듯 느껴지던 그 한낮의 정한靜閑, 호수에 살면서 어찌 시인이 아니 될까. 호수의 삶이 모두 시다. 벗이 시요 벗의 집이 시다. 안개가 시요 달빛이 시요 노 젖는 소리가 시다. 산도 물도 바람도 모두가 시다. 사람이 시요 사는 것이 시다. 필진이 도통 눈에 안 차지만 편자와 얽힌 인연이나 체면 때문에 마지못해 월간지의 정기구독료를 낸다는 사람을 만났다. 그는 잡지가 배달되는 즉시 봉도 안 떼고 쓰레기통에 던진다는 말을 조금 치의 가책 없이 했다. 보잘 것 없는 글 실력으로 툭하면 단행본을 찍어 돌린다며 “ 낯 두꺼운 사람 “ 이라고 표정으로 말하는 이도 있었다. 여행기에 이르면 한층 입이 험해지는 이들 앞에서 얼뜨기가 된 적은 더 많다. 그들은 먼저, TV 로 비디오테이프로 인터넷으로 거기에 전문 서적까지 얼마나 정확하고 친절하냐고 종주먹질해댔고, 그럼에도 아직 여행안내서 수준급의 싱겁디싱거운 여행기를 읽어내라 짓찧어 맡기는 사람이 안쓰럽지 않느냐고 내게 동의를 강요했기 때문이다. 나는 도리 없이 고개를 끄덕였다. 그래도 < 여행기는 곧 돈 자랑이다 > 대뜸 등치 시켜버리는 단칼질에 비하면 숨 쉴 만했으니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