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유머자료재밌는거 일까요?*_*

페이지 정보

작성자 jpnbflikze56224 작성일18-06-20 16:39 댓글0건

본문

둥지를 떠날 때가 되면 냉정하게 떠나보내야 한다. 너무 딱해서 매일 먹이를 물어다 주다 보면 이미 몸집은 커져 나는 법을 잊어버리고 그로 인해 먹이를 잡는 법도 모르게 된다. 벙커에 자꾸 빠져야 벙커 탈출 법을 안다. 불안해하지 말고 선수가 성인이 되면 둥지서 박차고 나갈 수 있도록 빗장을 열어줘야 한다. 출근할 때는 주인보다 한 발 늦게 출발해도 늘 한 발 앞서게 마련이니 버스를 놓칠 염려가 그만큼 적고, 좀 얌체 짓 같지만 신문 구독료 같은 것은 내지 않아도 된다. 대문간에 떨어지는 신문 소리를 먼저 듣는 것은 문간방에 사는 사람이다. 게다가 들창 밑을 지나다니는 사람들의 숨은 이야기를, 유리 한 장을 사이에 두고 듣는 것도 전혀 재미없는 일만은 아니다. 고해 신부가 된 기분이라고나 할까. 어떤 비밀을 알고 있다는 사실이 우리의 마음을 무겁게 하는 경우도 있지만, 때로는 우리의 굳게 다문 입가에 미소를 번지게 할 때도 있으니까. 어떤 때는 금세 끊기고 마는 그 짤막한 이야기가 오래 전에 본 적이 있지만 지금은 가마득하게 잊어버리고 만 어떤 영화의 대사를 다시 생각나게 할 때도 있다. "나 죽으면 님자, 그래도 울어 주갔디?" "못난 양반, 흘릴 눈물이나 남겨 두었수?" 술 취한 남편을 부축해 가면서 주고받는 대화 속에는 땀과 눈물과 웃음과 용서가 배어 있다. "이놈, 두고 볼 테다. 내 눈을 빼서 네 놈 집 대들보에 걸어 두고라도, 네 놈 망하는 꼴을 지켜 볼테다. 이노옴!" 가슴이 섬뜩하다. 누가 저토록 그를 분노케 했을까? 그의 저주에는 선혈이 안자하다. 사람이란 정말 선한 동물일까? 그러나 간혹 이런 슬픈 대사가 자막처럼 나의 뇌리를 스쳐갈 때도 있다. "그 때 나가지 않은 건 싫어서가 아니었어요. 입고 나갈 옷이 없었어요. 이런 대사를 듣고 있으면 나도 모르는 사이에 목이 아파 온다. 지금 저 고백을 듣고 있는 남자는 그녀의 남편일까? 아니면 그 때 약속을 지키지 못함으로 해서 그 후 영영 만나지 못하게 되었다가 우연히, 정말 우연히 이처럼 만나게 된 그 남자일까? 대사와 함께 눈물이 글썽한 여인의 창백한 얼굴이 화면 가득히 클로즈업되어 온다. 몇 달이 지나도록 그 남자 얼굴을 본 적은 없다. 혹시 공방 주인이 여자일지도 모른다. 직업에 남녀 구별이 없어진 요즘 주인이 남자일 것이라는 생각은 남자이기를 바라는 내 마음 때문일 수도 있다. 잊고 있었던 푸른 종소리를 좀 더 붙잡으려고, 꿈같은 남자를 그리며 그 집 앞을 오가는 얄궂은 심사 때문인 것 같기도 하다. 마음먹고 걸음을 멈췄다. 공방 안 불빛 속에 공구들이 보인다. 이름도 모르는 공구들이 나뭇결 속으로 잦아든 바람을 읽다가 작업실 벽에 몸을 기댄 채 졸고 있다. ‘절실(切實)’이란 두 자를 알면 생활이요, ‘진솔(眞率)’이란 두 자를 알면 글이다. 눈물이 그 속에 있고 진리가 또한 그 속에 있다. 거짓 없는 눈물과 웃음 이것이 참다운 인생이다. 인생의 에누리 없는 고백 이것이 곧 글이다. 정열의 부르짖음도 아니요 비통의 하소연도 아니요 정(精)을 모아 기(奇)를 다툼도 아니요. 요(要)에 따라 재(才)를 자랑함도 아니다. 인생의 걸어온 자취 그것이 수필이다. 고갯길을 걸어오던 나그네 가다가 걸러온 길을 돌아보며 정수(情愁)에 잠겨도 본다. 무심히 발 앞에 흩어진 인생의 낙수(落穗)를 집어 들고 방향(芳香)을 맡아도 본다. 큰 꽃보다는 작은 꽃을, 이름난 꽃보다는 이름 없는 꽃을, 황홀한 꽃보다는 빈약한 꽃을, 다채로운 꽃보다는 조촐한 꽃을, 으쓱대는 꽃보다는 가려진 꽃을 좋아하는 나의 심정은 뭘까. 장미보다도, 국화보다도, 백합보다도, 모란보다도, 글라디올러스보다도, 다알리아보다도, 해바라기보다도 카라보다도, 카네이션보다도 작은 들꽃에 마음이 끌리는 까닭은 뭘까? 먼 길을 떠나던 그 순간에도 아들에 대한 희망을 놓치지 않고 웃음을 보이려 했다. 줘마는 내가 그림에 무엇을 담는지 묻지 않았다. 나도 줘마에게 줘마가 그리는 만다라 그림에 대해서 묻지 않았다. 십여 년 전의 그 짧았던 인연으로 십여 년 후에 운명처럼 다시 만난 우리는 이미 그 십 여 년을 함께 한 사이기라도 한듯 서로를 너무 잘 알 수 있었다. 54C9B83E3D077A001C
더는 사막에 걷지 말고 모래마차에 앉아 가소…

성인용품

바이브레이터

비밀의 직업은…성인용품점 운영입니다

미국성인용품

러브젤

성인용품

성인용품 존슨 성인용품점 이전에 ‘보고 느끼는 사람’이 되려고 한다. 글을 쓰면서 가장 동백꽃이 유명하기로는 제주도와 울릉도, 여수 앞 바다의 오동도와 보길도 부용동의 고산 윤선도 별장, 강진 백련사 입구의 동백나무 가로수를 든다지만 가본 곳이 없는 내겐 이곳 선운사 동백꽃보다 결코 더 좋을 것 같지가 않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