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있는유머자료재미있어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eewsftgh51539 작성일18-06-23 18:14 댓글0건

본문

추모공원의 자동문을 나선 우리는 집으로 가기 위해 또 자동차의 문을 열었다. 친구가 들어간 문을 멀거니 바라보다가 얼마쯤 후엔 아무런 일도 없었다는 듯 또 열리고 닫힐 거라는 생각을 하니 그건 그의 전용 문도 아니란 생각이 들면서 나도 몰래 눈길이 옮겨져 버렸다. 그렇다면 산다는 것도 수없이 많은 문을 들고 나는 것들이지 않을까. 바라보이는 저 문만 들어가면 내가 바라는 것이 있을 것 같고,그 문만 통과하면 모든 고생이 끝날 것 같은 그런 기대와 바람들도 문 때문에 갖게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다면 친구에게 저 문은 정말 다시 열 수도 열리지도 않을 마지막 문일까. 친구를 향해 열려있던 수많은 세상의 문들이 저 문 하나 닫았다고 다 닫혀버릴까. 버드나무가 물가나 습지에서 자란다 하지만, 동안에 내가 본 버드나무는 가늘고 긴 가지를 치렁치렁 물가로 내려트린 꼿꼿이 선 나무였다. 오래된 나무가 대지에 드러누워 자란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신기햇다. 나무에 관하여 더는 알려고 하지 않았다. 그저 여러 각도에서 그의 자태를 사진에 담아 폴더에 가둬 두었던 터였다. 방죽골 저수지에서 담아온 사진 카페에 올린다. 눈 위에 몸이 반쯤 드러난 나무를 본 사람들은 하나같이 땅속에 묻혀 있다고 말한다. 그리고 어떤 이는 폭설에 고목이 쓰러진 거 아니냐고 묻는 사람도 있다. 내가 나무의 이력을 말하지 않으면 그가 누운 자리가 얼음 속이라는 걸 알지 못할 것이다. 이웃 사람들이 이 딱한 꼴을 보다 못해서 나를 호떡 파는 곳에다가 취직을 시켜 주었다. 낮에는 주린 배를 움켜 잡고서 그래도 학교엘 나가고, 밤에는 호떡 상자를 메고 다니면서 밤늦게까지 호떡을 팔면 겨우 그 날의 밥벌이는 되었던 것이다. 느직한 오후 유성으로 갔다. 친구의 말을 빌자면 유성에서도 오직 오리지널 온천물이라는 곳에서 두어 시간 몸을 담갔다. 냉온탕을 오가는 카타르시스보다는 서로의 몸을 바라보며 아직은 근육질이라는 데 방점을 찍었다. 저녁 식사 때 혼자만의 반주를 즐기며 새삼 그의 얼굴을 바라보았다. 친구는 니체의 “생각은 걷는 자의 발끝에서 나온다.”라는 말을 인용하며, 누구라도 혼자 있을 때는 성자가 되고 자유인이 된다는 말을 했다. 다음날 아침 조치원역에서 여행이 마무리되었다. 원래 친구의 세종시 예비군 안보 교육 일정에 맞춰진 여행이었다. 안보 교육으로, 대학 교수로, 신학 강연으로 그는 현역 때보다 훨씬 더 바쁘고 자족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다. 간헐적으로 내리는 빗줄기 사이로 작별의 말을 건넸다. 효도 관광 잘 받고 간다고, 계룡산 산신령님 봉침 세례 뜻깊게 받아들였다고. 것도 아름답지 못한 노추의 극성이 아닐까. 양보도 하고 단념도 하며 약한 듯, 애처로운 물질에서만 냄새가 나는 건 아니다. 느낌에서도 냄새가 난다. ‘사람 냄새가 난다’는 말은 그 사람의 체취를 지칭하는 것은 아니다. 그 사람의 따뜻한 정과 순후한 인품을 느낌으로 말할 때 가끔씩 냄새를 차용해 온다. 나는 맘에 드는 절집에 가면 달빛 냄새가 나는 듯한 아름다운 생각을 하게 된다. 절이라고 모두 그런 건 아니다. 인간세상에서 좀 멀리 떨어져 낡은 토기와 사이에 와송과 청이끼가 자라고 있는 고졸미가 흐르는 그런 암자에 가면 달빛 냄새를 맡을 수 있다. 9281790859324637454
먹는 푸성귀 맛도 거기에 버금가게 상큼한 맛이다.

남성자위기구

남자ㅈㅇ

[19금] 성인용품 친절 백서

공기인형

섹스토이

신주쿠게스트하우스 성인용품 존슨 성인용품점 사람들은 말할 것이다. 노인에게는 노인의 사는 보람이 있고, 젊은이에게는 젊은이의 사는 보람이 있어 마땅한 것이라고. 그런 것일까? 나는 알 수가 없는 것이다. 노인과 젊은이의 근본적인 차이를 알 수 없는 것이다.분명히 노인과 젊은이 사이에는 표면적인 차이는 있다. 하지만 가슴에 안겨오는 바람 한 자락의 의미는 무엇인가. '그대가 처음 내 속에 피어날 때처럼 잊는 것 또한 그렇게 순간이면 좋겠네'하던 시인의 마음일까. 하기야 시인의 아픔은 곧 그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모든 우리의 아픔이기도 할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