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이나오는스크린샷모음재밌당*_*

페이지 정보

작성자 eewsftgh51539 작성일18-06-26 07:49 댓글0건

본문

P의 언어는 향기로워 그 향기는 현실을 잠시 잊게 했다. "열 길 물 깊이는 알아도 한 길 사람의 속은 모른다" 는 옛말이 있듯이 얼굴 생김새가 둥글고, 길고, 마르고, 살찐 갖가지 모습에서 어느 누가 진실한 사람인가를 더욱 찾기 힘들 것이다. 그러나 캄캄한 어둠만이 있는가 하면 밝은 태양과 광명이 있듯이 천차만별의 얼굴들 중에서 사랑할 수 있는 얼굴을 생각할 수 있을 것이다. 그 사랑할 수 있는 얼굴들이 지닌 표정의 색깔이란 막연하나마 좋은 것이라고 부르고 싶다. 한마디로 좋은 인간성의 표현일 것이다. 인격이나 교양, 지성 등등이라고 해도 좋다. 인간과 동물을 분별할 수 있는 하나의 진실한 의미의 표시일 것이다. 원래 사람이 사회와는 별로 관련이 없이 지내게 된다면 홀로 좋은 것으로 시작되고 좋은 것으로 그치면 된다. 바람은 천 개의 손을 가졌다. 사람마다 자기 가 똑똑하다고 인식할 때 매우 만족스럽게 생각을 한다는 심리를 역으로 이용한 거다. 바보와 비슷한 이름이 여러 개 있다. '멍텅구리 상점', ' 돼지 저금통 ''곰 선생' -----이 얼마나 구수하고 미소를 자아내게 하는 이름이냐. 멍텅구리 상점은 바보네 가게와 이름이 비슷하니 설명을 생략하고, 돼지 저금통 곰 선생 얘기를 해 보자 . 찰밥을 싸서 손에 들고 나선 것이다. 밥을 들고 퇴를 내려서며 문득 부엌문 쪽을 둘러봤다. 작은 꿈이 있다. 머잖아 내 아이들이 결혼해서 손자, 손녀가 태어나면 손을 잡고 사부작사부작 소풍을 다니는 꿈이다. "이 꽃이 노루귀란다. 노루귀처럼 털이 보송보송하지? 여기 현호색도 피었네. 꽃을 자세히 보면 노래하는 종달새 입처럼 생겼어. 어머나, 저기 귀여운 도마뱀 좀 봐봐." 아이들은 유치원이나 학교에서는 접할 수 없는 체험을 하면서 저절로 자연의 소중함을 배우며 자랄 것이다. 사람은 자연에서 태어나 자연의 일부로 살다가 자연의 품으로 돌아간다. 그 자연의 중심에 언제나 가장 고맙고 가까운 벗, 산이 있다. 산은 봄부터 겨울 눈꽃까지 사시사철 꽃을 피우고 미생물부터 맹수까지 온갖 생명을 품는다. 산은 생명으로 詩를 쓰고 우리는 산이 쓰는 시를 평생 몸으로 읽으며 산다. 부모사람은 내리사랑이다. 지혜로운 인디언들은 자연은 후손들에게 잠시 빌려 쓰는 것이라 생각한다. 만약 지금처럼 자연을 훼손하다가 먼 훗날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후손들이 백과사전으로만 자연을 배우게 된다면 우린 내리사랑 부모도, 지혜로운 조상도 될 수 없다. 나는 지금도 여전히 산이 그립다. 그러나 이제 산을 향한 과거의 그리움을 접는 대신 내가 죽고 없을 먼 훗날, 아직 오지 않은 미래를 그리워하려한다. 나의 손자, 손녀들, 그 아이들의 아이들이 대대손손 건강하고 풍요로운 자연 속에서 살아가는 모습을 그려본다. 나도 안다. 고작 나 한사람 하산이 얼마나 작고 하찮은 몸짓에 불과한지, 그렇지만 믿는다. 나의 작은 몸짓이야말로 미래 세대를 위한 가장 아름다운 약속이며 가장 어른스러운 그리움임을. 은하수를 우리말로 미리내라고 한다. 미리내는 '미리'는 용(龍)의 옛말 '미르'가 변한 말이고 '내'는 천(川)의 우리말로서, 20160417111907303dkfz.jpg
창밖에 밤비가 속살거려 육첩방은 남의 나라 시인이란 슬픈 천명인 줄 알면서도

ㅅㅇㅇㅍ

성인용품사이트

[19금] 성인용품 친절 백서

바이브레이터

오나홀

도쿄민박 성인용품 존슨 성인용품점 누구를 초대할까. 제일 먼저 떠오르는 분이 있다. 남보다 더 낯선 우리 '아버지….' 한 번도 불러본 적이 없는 아버지라는 이름을 입에 올리는 일조차 나로서는 참 낯설고 어색하기만 하다. 내가 세 살 때 돌아가셨으니, 나는 아버지의 얼굴도, 음성도, 체취도 알 리가 없다. 다만 남에게서 전해 듣는 단편적인 이야기들이 실감나지 않는 판타지 소설처럼 귓가에 어려 있을 뿐이다. 우리는 자기가 사는 보람은 무엇인가를 때때로 조용히 검토해 보아야 한다. 남편이 사는 보람이요, 아이들이 사는 보람이요, 일하는 것이 사는 보람이 되고 한다면 그것을 잃었을 때 우리는 동시에 사는 보람을 잃게 된다.잃을 수 없는 사는 보람은 반드시 있다. 나는 그것을 이 자리에서 단언할 수가 있다. 나는 건강을 잃고, 직업을 잃고, 연인을 잃으며 병상(病床)에 누워 있으면서도 내가 믿은 사는 보람만은 잃지 않은 것이다. 그것은 무엇인가.? 그것은 다름 아닌 신의 사랑이며, 신앙이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